차를 안 사고, 필요할 때 렌터가 더 저렴하다는 판단을 하긴 했지만 하루 단위로 빌려야 해서(정작 차는 3~4시간 사용) 경제적 부담으로 택시만 타고 말았는데, 신문 기사에서 카 쉐어링을 보고 검색.

2012년 초에 그린 카(http://greencar.co.kr/)를 찾게 되었다.

장점

  1. 시간단위로 빌릴 수 있다. 정확히는 30분 단위로.
  2. 저렴하다.
  3. 스마트 폰으로 예약 가능
  4. 차가 이곳저곳 많다. 근데.. 렌터카는 집 앞 까지 차 배달해주는 것도 있어서 딱히 장점은 아닌 듯?

단점

  1. 스마트 폰용 앱이 너무 후져요 …이거에 대해 말하면 끝도 없음
    1. 느리다
    2. 느리다 느리다
    3. 느리다 느리다 느리다
    4. 각종 오류가 많다
      1. 시간 예약 하는데 영업점 시간을 확인하라며 예약이 안되어 30분 날린 적 있음
  2. 연회비가 있다(이벤트로 면제 받았음, 단계별로 차이가 있지만 대충 5만원 정도?)

사용 예

  1. 3시간 이용 : 24,440원
    1. 차종 : 아반떼MD
    2. 이동거리 : 50KM
    3. 대여요금 : 14,940원
    4. 유류비 : 9,500원

며칠씩 빌릴 때는 렌터카랑 별 차이가 없거나 더 비싼 경우도 있는데, 짧게 이용할 때는 좋지 않나 싶은데… 다른 사람들 경험은 어떤지 모르겠음.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